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배임·횡령' 조양호 회장, 28일 검찰 소환조사피의자 신분으로 출석…고발장 접수하며 전방위적 수사 착수한 지 두 달만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앞서 대한항공 본사, 동생 자택 등 전방위적 압수수색

비자금 조성 및 상속세 탈루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다. 지난 4월30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조 회장의 조세포탈 혐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며 한진 일가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지 두 달만이다. 조 회장 일가의 횡령과 배임 규모로 최소 200억원대 이상으로 보는 검찰이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한 모습이다.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세 등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27일 횡령, 배임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조 회장에게 오는 28일 오전 9시30분까지 출석하도록 소환을 통보했다. 

조 회장은 아버지인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으로부터 해외재산을 상속받았지만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 원대로 추정되고 있다.

검찰은 대한항공 기내 면세품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조 회장의 자녀 현아·원태·현민 3남매 등 총수 일가가 이른바 '통행세'를 받는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총수 일가가 대표로 있는 면세품 중개업체에 이득을 주기 위해 대한항공이 금전적인 손해를 감수했는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는 동시에, 부동산 일감 몰아주기 수법으로 횡령한 혐의도 함께 포착했다. 

검찰이 파악한 조 회장 일가의 횡령과 배임 규모는 최소 200억원대 이상이다. 

검찰은 조 회장 형제의 세금탈루 의혹을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달 24일 조 회장의 동생인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의 주거지와 사무실 및 한진빌딩 등 10여곳을 압수수색 했다. 

지난달 25일엔 미호인터내셔널, 트리온무역 사무실, 태일통상 사무실, 임동재 미호인터내셔널 공동대표의 자택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미호인터내셔널은 조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린 업체로 대한항공 등 기내면세점에 화장품 제품을 공급한다. 면세품 중개업체인 트리온무역은 한진 계열사인 정석기업의 대표 원종승씨와 조 회장의 3자녀가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태일통상은 대한항공에 담요 등 기내 물품을 제공해왔다.

대한항공 본사도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약 9시간에 걸쳐 수사관 30여명을 투입해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내 재무본부 등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전산자료 등 압수품 5박스 분량을 확보했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