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종합
미중 무역 전면戰, 한국 3% 성장 저지선 위협하나

[시사브레이크 = 정민수 기자]  

싱가포르 DBS "올해 성장률 0.4%P 하락"
대만·싱가포르 등 수출 의존 국가들 타격

KBS 뉴스 영상 갈무리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되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3.0% 저지선이 무너져 2.5%로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우리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타이무르 바이그 싱가포르 DBS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한국과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그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양국이 모든 교역 제품에 15~25%의 관세를 부과하는 '전면적인 무역 전쟁'이 일어날 경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2017년의 2.9%보다 0.4%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싱가포르는 0.8%포인트, 대만과 말레이시아는 각각 0.6%포인트씩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무역 전쟁의 중심에 있는 중국과 미국의 경우 성장률이 0.25%포인트씩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바이그 이코노미스트는 "무역 개방도나 공급사슬 노출 정도를 감안할 때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는 한국,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가 절대 안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미중 무역 갈등에 취약한 것은 중국에 수출하는 중간재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이들 국가는 중국의 교역이 줄어들 경우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개러스 레더 캐피털 이코노믹스 아시아 지역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중간재를 중국에 수출하고, 중국은 완성품을 조립해 미국에 수출한다"라면서 "대표적인 중간제품으로는 반도체칩과 스크린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민수 기자  msju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