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한국지엠 공장폐쇄, 수출·내수 동반부진…자동차시장 '고용한파'

[시사브레이크 = 이선미 기자]  

자동차업계의 고용시장이 올 초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수출·내수 동반부진 등의 연이은 악재로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등 보호무역주의 기조로 국내 기업들이 해외 현지에서 생산에 집중하려는 움직임이 강화되면서 국내 고용시장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폐쇄된 채 굳게 잠긴 한국지엠 군산공장 출입구.

고용노동부가 8일 발표한 '6월 노동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자동차 제조업 분야 고용보험 피보험자수는 39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600명 감소했다. 

피보험자 39만1000명 중 완성차에 39.7%(15만5000명), 부품업체에 60.3%(23만6000명)이 각각 고용돼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악화는 완성차보다 부품업체에서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완성차 제조업은 공장폐쇄 등 구조조정 영향으로 1년 전에 비해 피고용자가 3200명 줄었다. 완성차 제조업의 경우 4월(전년동기 대비 -1200명), 5월(-600명) 등 지난 4월부터 고용시장이 급격히 침체되고 있다.

자동차 부품제조업의 경우 수출·내수 여건 악화로 7개월 연속 피보험자가 줄어들고 있다. 지난 2월(전년동기 대비 -4300명), 3월(5800명), 4월(-6800명), 5월(-6600명)에 이어 6월에도 피보험자가 전년동기 대비 6500명 감소했다. 

국내 자동차산업은 6월 가동률(95.9)이 다소 개선됐지만 미국 등 주력시장 판매 부진과 중남미 지역 현지생산 확대 등으로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9.9% 감소했다. 내수시장에서도 수입차들의 점유율 확대에 밀려 판매가 6.1% 줄었다. 이에 따라 6월 국내 자동차 생산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2%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군산공장 폐쇄 등 한국지엠의 구조조정이 올해 자동차업계 고용을 악화시킨 주요 원인"이라고 지목한 뒤, "최근 미국이 관세 등을 무기로 현지생산을 압박하고 있어 상황은 점점 더 심각해질 것"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차의 경우 미국 현지 생산 비중이 50% 정도로, 경쟁사들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면서 "미국이 현지 투자·생산을 유도하기 위한 관세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현지생산을 65% 정도로 늘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만큼, 국내 고용은 더욱 악화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선미 기자  sunmi@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