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세월호 유족, 민사 1심서 승소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민사소송 1심에서 사건 발생 4년3개월 만에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가 책임이 인정됐다. 사회적으로 미칠 영향이 중대하고 광범위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할 필요성이 크다는 게 판결의 이유다. 재판부는 희생자에게 2억원을, 부모에게는 4000만원을 각각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유경근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1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국가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선고에서 승소한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4·16세월호가족협의회 및 유족들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국가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선고에서 승소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경근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및 유족들이 1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국가와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선고에서 승소한 뒤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