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북한, 서해위성발사장 해체작업 포착북미정상회담 합의사항 첫 실행…화성-15형 ICBM 엔진 시험장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23일(현지시간)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 엔진 시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기 시작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0일 위성사진에서는 궤도식 건물 해체를 시작하는 모습이 포착된 데 이어, 22일엔 해체 작업이 상당히 진전된 가운데 구조물들 중 한 곳은 완전히 해체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20일과 22일까지 촬영된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이 같이 판단했으며,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을 실행하는 첫번째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 기술 개발에 이 시설들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믿어지기 때문에 북한의 이러한 노력은 신뢰 구축 조치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위성사진에 따르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미사일과 위성발사체 등을 조립해 이송하는 궤도식(rail-mounted) 건물에 대한 해체가 시작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건물 인근에 대형 건설 크레인과 차량들이 배치돼 있기도 했다. 근접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지붕과 지지 구조물들이 부분적으로 해체된 모습이 보였다.  

23일(현지시간)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 엔진 시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기 시작했다.

이어 22일에는 구조물들 해체 작업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 구조물 한 곳이 완전히 해체됐으며 부품이 바닥에 흩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연료 및 산화제 벙커, 주 처리 건물, 발사탑 등은 원래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발사장 인근의 미사일 엔진 실험장도 20일 위성사진에서는 2017년 12월 이후 한번도 이동된 적이 없는 궤도식 보호시설이 완전히 해체된 것으로 나타났고, 구형 연료 및 산화제 벙커들과 시험대 상부 철제 구조물이 일부 해체 중인 것으로 보였다.  

이틀 뒤인 22일 위성사진에선 엔진 실험장의 시험대의 경우 기초만 남긴 채 완전 철거됐다. 하지만 구형 연료 및 산화제 벙커들 해체 작업에는 추가적인 진전이 없었다. 

<38노스>는 해체 작업 상태를 감안할 때 지난 2주 이내에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곧 미사일 엔진 시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해위성발사장은 2012년 이후 북한의 주요 위성 발사시설로 이용돼 왔다. 서해위성발사장은 북한이 우주 발사용 로켓엔진을 시험해온 곳으로 북한에서 가장 큰 시험장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은 자신들의 본토까지 날아오는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이곳에서 개발된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