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김경수, 18시간 넘긴 고강도 조사 후 귀가…"특검에 충분히 설명"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특검, 14시간30분 조사…조서 열람 약 4시간
특검, 조사 결과 토대로 신병처리 여부 결정

'드루킹' 김모(49)씨와 댓글 조작 범행을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특검에 출석한 지 18시간을 넘긴 고강도 조사를 마치고 귀갓길에 올랐다. 특검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7일 새벽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있다.

김 지사는 7일 오전 3시50분께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고 나왔다. 전날 오전 9시30분께 특검에 출석한지 약 18시간20분 만이다. 

피곤한 기색 없이 옅은 미소를 지으며 특검 사무실에서 나온 김 지사는 몰려든 취재진에게 "충분히 소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라면서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특검 출석할 떄 입장과 같은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선 "똑같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특검 측에서 유력한 증거를 제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특검 측이 유리한 증거를 확인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른바 '산채'라고 불리며 드루킹 일당의 아지트로 사용된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했는지의 여부에 대해선 "그건 전부터 말씀드렸던 것 아닌가"라는 반문을 통해 방문한 적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김 지사는 밤새 자신을 지지해주기 위해 몰려든 인파를 향해 "고생하셨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한 뒤 곧바로 차량에 올라타 귀가했다.

전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약 14기간30분에 걸친 고강도 피의자 조사를 받은 김 지사는 이날 오전 0시 조사를 마친 뒤 변호인단과 함께 약 3시간30분 동안 조서를 열람·검토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 조작 범행에 가담한 '공범'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를 소환해 해당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추궁했다. 

특검팀은 아울러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일본 총영사 등 '자리'를 약속했다는 의혹 등에 대한 조사도 진행했다. 또 김 지사가 드루킹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댓글 조작 및 정치 개입 등 범행을 공모한 것은 아닌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특검팀은 그간 확보한 인적·물적 증거를 토대로 김 지사를 추궁했지만, 김 지사는 이 같은 의혹 전부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김 지사는 전날 특검에 출석하면서 드루킹 관련 의혹을 묻는 취재진에게 "전혀 그런 사실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조사 과정에서도 4명의 변호인단의 조력 하에 의혹과 혐의 전반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 조사 결과를 분석한 뒤 향후 수사 계획을 세울 방침이다. 법조계에서는 김 지사가 계속해서 모든 혐의를 부인할 경우 특검팀이 신병확보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