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드루킹 특검 2라운드…김경수·김씨 대면조사 이뤄질까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김경수, 내일 특검 재출석
6일 첫 조사 이후 사흘 만
특검팀 수사 성패 분수령

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2라운드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댓글 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모(49)씨와 김 지사의 대면조사가 이뤄질 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2차 조사는 드루킹 특검 수사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2라운드 공방이 이어지는

특검팀은 오는 9일 오전 9시30분 김 지사를 업무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첫 소환 조사 이후 3일 만이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핵심이라 평가받는 만큼 한 차례의 조사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특검팀은 첫 조사 과정에서 김 지사 측 동의를 받아 2차 조사를 진행키로 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재소환 조사함으로써 드루킹과의 공범 관계를 입증할 계획이다. 김 지사가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 조작 범행을 공모했다는 혐의점을 확인하는 셈이다. 

아울러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일본 총영사 등 '자리'를 약속했다는 의혹 등도 추궁할 방침이다. 

반면 김 지사 측에서는 그간 불거진 의혹과 혐의 모두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김 지사 측은 첫 소환 조사 과정에서 특검팀이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도 첫 조사 후 귀갓길에 오르면서 "(특검 측이)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2차 소환 조사가 특검팀의 수사 성패를 가를 분수령이라고 예측한다. 특검팀이 그간 수사를 통해 확보한 핵심 인적·물적 증거를 김 지사에게 제시할 것이라는 추측이다. 

특히 1차 조사에서 무산된 바 있는 드루킹과 김 지사의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검팀도 필요하다면 대질 신문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