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종합
美 무역대표부, 160억달러 中제품에 23일부터 25% 관세

[시사브레이크 = 이선미 기자]  

중국 보복관세 맞대응 2단계 조치
앞서 발표한 284개 중 279개 품목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160억달러(약 17조96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오는 23일부터 25%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160억달러(약 17조96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오는 23일부터 25%의 관세를 부과한다. 

USTR은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의 불공정 거래 관행에 대해 무역법 301조에 따라 추가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지난달 6일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25% 관세에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나온 2단계 조치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340억 달러 규모 관세 폭탄에 대응해 같은 날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해 보복관세를 발효했다.

USTR은 "관세 대상 품목에는 앞서 미국이 앞서 발표한 284개 품목 중 279개가 포함됐다"라면서 "품목 변경은 USTR이 지난달 이틀 간 열린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관세 조치는 곧 연방 관보를 통해 공식적으로 통지될 것"이라면서 "첫번째 관세 부과와 마찬가지로 특정 품목에 대한 재고를 요청할 수 있는 절차도 발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선미 기자  sunmi@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