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조사 마친 김경수 지사 "이제 특검이 답 내놓을 차례"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2차 소환된 지 20시간 만에 귀가
드루킹 대질신문 3시간 이상 진행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핵심이라 평가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사실상 마지막 특검 조사를 받은 뒤 귀갓길에 올랐다. 김 지사는 10일 오전 5시20분께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의 2번째 피의자 소환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전날 오전 9시30분께 특검에 출석한지 약 19시간50분 만이다.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와 드루킹 김씨와의 대질 신문만 3시간 넘게 진행하는 등 고강도 조사를 마무리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새벽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관련 2차 소환조사를 마친 뒤 강남 특검 사무실을 나서는 과정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조사를 마치고 포토라인에 선 김 지사는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하게 소명했다"라면서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경남으로 내려가서 도정에 전념하고,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면서 "그동안 함께 응원하고, 격려해주시고, 믿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드루킹과 인사 청탁을 주고받은 적 없다는 입장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선 "입장 바뀐 게 전혀 없다"라며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면서 동시에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미소를 짓거나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그러던 중 한 중년의 남성이 뒤에서부터 뛰어와 김 지사의 뒷덜미를 낚아챘다. 김 지사는 뒤로 잠시 넘어질 듯 휘청거렸지만, 곧 자세를 고쳐 잡았다. 그는 굳은 표정으로 뒤를 잠시 돌아본 뒤 곧바로 차량에 탑승했다. 이 남성은 주변에 배치된 경찰에 의해 곧바로 제압됐다. 

김 지사는 전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약 16시간30분에 걸쳐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6일 특검팀에 처음 소환돼 14시간30분가량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두 차례에 걸친 조사 시간만 해도 31시간에 달하는 수준이다.

특검팀은 이번 소환을 마지막으로 김 지사 조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김 지사에게 드루킹과의 관계 및 댓글 조작 범행 개입 여부, 인사 청탁 및 불법 자금 의혹 등 그간 불거진 의혹 전반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특히 특검팀은 이번 조사에서 의혹의 핵심으로 평가받는 김 지사와 드루킹에 대한 대질신문을 약 3시간30분가량 진행했다. 두 사람이 서로 완전히 반대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만큼 각각의 주장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한 취지다.

대질신문 과정에서 김 지사는 드루킹에 대해 정치인과 지지자와의 의례적인 관계였을 뿐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이 이른바 '킹크랩' 프로그램을 이용해 벌인 댓글 조작 범행을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드루킹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을 뿐만 아니라 인사 청탁 과정에도 깊숙이 관여했다는 등 주장을 펼쳤다. 아울러 김 지사가 지난 6·13 지방선거에 도움을 줄 것을 요청했다고도 주장했다. 

특검팀은 이번 조사가 수사의 성패를 가를 핵심 단계라 보고, 진술 내용 분석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조사 내용을 토대로 김 지사 신병처리 여부 등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