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최악폭염 9월까지 위기관리 종합대책 적용…등·하교시간 조정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7일 중앙재난안전관리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정부는 최악의 폭염과 관련해 9월까지 위기관리 매뉴얼 작성과 피해 지원근거 마련 등 종합대책 수립해 적용키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정부는 최근 농축산물 피해에 대해 긴급대책비 78억원과 특별교부세(특교세) 135억원을 적극 활용하고 피해상황과 수급동향을 점검해 사전 수급관리가 철저히 이뤄지도록 추진한다.  

또 초중고 학생들의 개학에 따라 폭염시 냉방비를 충분히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대책을 강화하도록 했다.

노약자와 독거노인, 쪽방 거주민 등을 방문해 건강 확인 등을 강화하고 취약계층 거주지에 대한 집중 살수활동이나 무더위 쉼터 셔틀버스 운행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건설노동자가 폭염속 땡볕업무를 하지 않도록 지도·감독을 철저히 하고 도로, 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예찰과 레일 온도 낮추기 등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범정부 폭염대책본부장)은 "폭염 시 낮 시간대 장시간 야외 자원봉사활동을 자제하고 생수와 휴식장소 제공 및 안전교육 실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교세 등 폭염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관계법령 상 수의계약 요건을 적용해 적기에 물품 구매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