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육상 태풍경보 모두 해제…태풍주의보로 대체

[시사브레이크 = 권지은 기자]  

기상청 "솔릭, 오후 3시계 강원 원산 해상으로 빠져 나간다"

사진= 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위력이 약화하면서 육상에 내려졌던 태풍경보가 모두 해제되고 태풍주의보로 조정됐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7시30분 현재 육상 지역에 내려진 태풍경보를 모두 해제하고 태풍주의보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현재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는 곳은 남해동부먼바다, 남해동부앞바다(경남서부남해앞바다), 동해남부먼바다 세 지역 뿐이다. 

다만 서울, 경기도, 세종,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강원도, 전라북도, 남해동부앞바다(거제동부앞바다·경남중부남해앞바다·부산앞바다), 동해중부전해상, 동해남부앞바다 등에는 여전히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태풍의 힘이 약화되면서 예상 강수량도 축소 발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경기·강원영서 20~60㎜, 충청·경북북부 10~40㎜다. 다만 강원영동 지역에는 100~200㎜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 일부 지역에는 300㎜가 넘는 폭우도 예상된다. 

솔릭은 오전 8시 현재 대전 동남쪽 약 30㎞ 부근 육상을 지나고 있다. 시속 32㎞로 북동쪽 이동 중이며, 오후 3시께 원산 동남쪽 약 240㎞ 해상으로 빠져나가 우리나라는 태풍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주도·흑산도·홍도·서해5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남해서부동쪽먼바다·남해서부서쪽먼바다·서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제주도전해상·남해서부앞바다·서해중부전해상·서해남부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권지은 기자  jie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