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트럼프 "김정은 신뢰에 감사…함께 해낼 것"폼페이오 "北, 할일 여전히 多"…靑 "김정은, 트럼프 첫 임기內 비핵화 의지"

[시사브레이크 = 조필만 기자]  

트럼프 "'신뢰 보내준' 김정은에 감사" 
폼페이오 "북한, 전략적 전환 작업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추진 의지를 거듭 밝힌 것과 관련, 김 위원장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 협업을 강조했다. 

같은 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전략적인 전환을 하고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이 해야 할 일은 여전히 많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에 대해 "'흔들림없는 신뢰(unwavering faith)'를 보내왔다"라면서 “우리는 함께 해낼 것(We will get it done together!)"이라고 적었다.  
  
전날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이 최근 북미 협상에 다소 어려움이 있으나 그럴 때일수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4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한 메시지가 있었다"라면서 "이번 방북에서 정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가 돼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면서 "이런 배경 하에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한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이 해야 할 일은 여전히 많다"고 말하면서도, "북한이 전략적인 전환 작업은 계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인도 외교 국방장관 연석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인도 뉴델리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이 그동안 핵무기 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평가한 뒤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약속한 비핵화를 달성하려면 해야 할 일은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 북한이 전략적인 전환을 위한 작업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전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안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밝힌 청와대 발표 뒤 나온 폼페이오 장관의 첫 공식 반응으로 해석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초 지난달 27일 네 번째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방북 사흘 전 이를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트위터 계정에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느끼지 않기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북한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보낸 '상당히 적대적인(belligerent)' 편지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해당 편지에는 "기꺼이 무언가 줄 것이 없으면 오지 말라"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필만 기자  filmanjo@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