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청와대 "북미, 비핵화 실질적 방식 논의 시작"

[시사브레이크 = 조필만 기자]  

김정은 메시지 美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
북미대화 복원이 文대통령 방미 최대 성과

청와대는 27일 동력을 잃어가던 북미대화를 정상 궤도로 복원한 점이 이번 방미의 가장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비핵화 방식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방미 성과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부분들은 동력을 상실해가던 북미 간의 대화를 정상적인 궤도로 복원시켰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방미)성과"라고 밝혔다. 

이 고위관계자는 "또 하나는 북미 간 가장 중요한 교착지점이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 여부인데 문재인 대통령께서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그와 관련된 허심탄회한 대화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눴다"라면서 "그 메시지를 미국 측에 전달하면서 비핵화의 방식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들이 비로소 시작됐다는 차원에서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 시간표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에서 직접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온 문 대통령께서 가장 잘 알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 귀국 후 결과 공유를 위해 김 위원장과의 핫라인 통화나 고위급회담 개최 가능성 등 후속 일정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직접 현재 핫 라인이나 고위급회담 등이 예정은 없다"라면서 "북측에서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총회 참석했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했다. 따라서 지금 당장 직접적으로 우리가 메시지 전달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께서 트럼프 대통령이나 미국 유엔총회를 통해서 했던 대화들이 상당수 공개돼있기 때문에 많은 정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조필만 기자  filmanjo@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