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조국 수석 "80% 이상이 공수처 지지…'반대' 한국당 변화 촉구"

[시사브레이크 = 박준호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지지 여론이 80% 이상임에도 여전히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변화를 요구했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와 달리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찰도 공수처를 반대하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공수처 지지 의견은 80%를 상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의 최적기가 온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공수처를 반대하며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도 임명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수처 설치는 좌우, 진보보수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수십년 논의가 축적된 검찰 개혁의 요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장관, 청와대 실장과 수석들이 대통령의 인사권 영향 하에 있는 검찰이 아니라, 국회의 인사권 영향 하에 있는 공수처의 감시와 수사를 받겠다는데 왜 막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또 "근래 문제가 된 판사와 검사의 비리 역시 공수처를 통하면 엄정한 수사가 가능하다"고 전망한 뒤, "겸허한 마음으로 야당의 발상 전환을 소망한다"고 재차 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박준호 기자  joonhopark@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