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文대통령 "튼튼한 국방이 평화 지속의 전제"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국군의 날서 군 장병 노고 치하

문재인 대통령은 제70주년 국군의 날인 1일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튼튼한 국방이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우리가 힘이 있고 우리를 지킬 수 있는 자신감이 있을 때 평화가 지속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70주년 국군의 날인 1일 튼튼한 국방이 평화 지속의 전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군의 날 경축 오찬' 격려사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향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다. 우리가 가는 길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며, 어떤 어려움이 닥칠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튼튼한 국방이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우리가 힘이 있고 우리를 지킬 수 있는 자신감이 있을 때 평화가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평양정상회담에서 군사분야의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도 국토수호에 대한 우리 군의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군 70년의 역사는 우리 국토와 주권을 지켜온 역사이며,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어온 역사"라며 건군 70주년에 대한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최전방과 해안에서, 지상·해상·공중의 훈련장에서 조국의 평화를 위해 땀 흘려온 국군이 있었기에 우리 국민은 자신의 삶에 충실할 수 있었다"라면서 "조국이 부여한 임무를 흔들림 없이 수행해 온 국군 장병 여러분과 묵묵히 그 길을 뒷받침해온 가족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치하했다. 

평양 공동선언 내용과 유엔총회 참석 성과를 소개하며 "지금 1103명의 장병이 해외 12개국에서 세계평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라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전폭적 지지가 있기까지 우리 군의 역할이 아주 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동맹 역시 한반도 평화를 적극적으로 창출하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라면서 "주한미군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인 '평택 기지'에서 한반도 평화 수호자의 역할을 변함없이 수행해 나가며, 동북아 안정과 평화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참석 인사에 대한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국군의 뿌리가 되어주신 6·25 참전용사와 창군 원로들의 헌신에 각별한 경의를 표한다"라면서 "오늘은 특별히 유엔참전용사들이 함께하고 있다. 68년 전, 우리국민 곁으로 달려와 준 유엔참전용사들의 인류애와 용기에 깊은 우정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이밖에 "오늘 저는,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국군 전사자 예순네 분의 유해를 영접했다"라면서 "정부는 아직 이름 없이 잠들어 계신 국군용사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은 강한 군이다. 강한 군대를 뒷받침하는 힘은 국민의 신뢰"라며 추진 중인 국방개혁 완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지금 추진하고 있는 국방개혁은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강한 군대가 되어 평화의 시대를 준비하는 일"이라면서 "나는 군통수권자로서 국방개혁을 완수하기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군 스스로 시대적 요청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강도 높은 개혁방안을 완성하고 개혁 이행에 만전을 기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직 대통령이 현역·예비역 장병은 물론 국군·유엔군 참전용사와 보훈단체 유족회 등이 모두 참석한 국군의 날 기념 경축연을 별도로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