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콩레이' 6일 부산 상륙 초읽기…내륙도 태풍특보

[시사브레이크 = 권지은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 이동경로 (기상청 위성도 갈무리)

제25호 태풍 '콩레이(KONFG_REY)'가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오는 5일부터 전국적인 비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콩레이는 강한 중형 태풍의 세력을 유지하며 최대풍속 초속 35m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2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콩레이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북서진한 뒤 5일 오전에 점차 북동쪽으로 진행 방향을 바꿔 6일에는 제주도 부근과 남해상, 부산 부근을 지나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의 진행 속도가 다소 빨라지면서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있다.

5일부터는 태풍이 26도 이하의 상대적으로 낮은 해수면온도 구역으로 진입, 태풍의 강도는 점차 약화되겠다. 그러나 우리나라 서쪽에서 접근하는 찬 공기를 동반한 기압골과 충돌하면서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5일에는 제주도 해상, 남해상, 서해 남부에 태풍특보가 발표되겠고 6일에는 내륙에도 태풍특보가 확대 발표되겠다. 특히 6일 새벽부터 낮까지는 태풍이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면서 비와 바람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특보가 내려질 지역에 서울과 중부 지방도 포함될 것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라면서 "충청도까지는 포함될 가능성이 높지만 향후 속도 등 변동이 있을 수 있어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전면에서 발생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4일 밤에 제주도에 비가 시작, 5일은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6일에는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5~7일에는 태풍의 예상 이동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강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4~7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에서 100~300㎜(제주산지 500㎜ 이상), 남부지방과 강원영동·울릉도·독도 80~150㎜(남해안·지리산부근·강원영동·경상동해안 300㎜ 이상),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서해5도 30~80㎜(충북 120㎜ 이상) 등이다.

태풍이 남해상을 통과하는 5일 오후부터 6일에는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0m(시속 126~144㎞)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4~5일 제주도 해상과 남해 먼 바다에 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물결도 최고 7m 내외까지 매우 높게 일겠다. 6~7일에는 제주도 해상에 최고 10m 등 대부분 해상에서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콩레이의 경우 지금 중심기압이 약해진 상태"라면서 "따라서 편서풍에 의해 이동 자체도 빨라질 수 있고 방향도 변동사항이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의 상황을 봤을때 콩레이가 올해 국내 영향을 미치는 마지막 태풍이 아닐까 예상은 하고 있지만, 변동 등이 있을 수 있어 단언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태풍 특보는 태풍으로 인한 재해 발생의 우려가 있을 때 이를 경고하기 위해 발표하는 기상 정보로 주의보와 경보를 포함한다. 

한편, 태풍주의보는 태풍으로 인해 강풍, 풍랑, 호우, 폭풍해일 현상 등이 주의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태풍경보는 주의보보다 한 단계 격상된 것으로 태풍으로 인해 ▲강풍(또는 풍랑) 경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총 강우량이 200㎜ 이상 예상될 때 ▲폭풍해일 경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권지은 기자  jie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