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국정원 "北 삭간몰 기지 및 통상 활동 이미 파악"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한미, 北미사일·핵 공동으로 주시

MBC 뉴스 영상 갈무리

국정원은 14일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미사일 기지 보도'와 관련, 삭간몰 기지 현황과 함께 통상적인 활동을 이미 파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정원과 간담회를 열고 "'삭간몰 기지 현황은 이미 파악되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국정원 관계자는 "북한 삭간몰 기지는 통상적 수준의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라면서 "여타 미사일 기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집중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정원은 스커드·노동 등 현재 북한이 보유 중인 미사일 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과 미국은 관련 사항을 공동으로 평가·공유하고 있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관련 시설과 활동을 공동으로 면밀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앞서 CSIS는 '신고되지 않은 북한:삭간몰 미사일 기지'라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기지가 약 20여 곳으로 추정되며 이 중 13곳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CSIS 보고서의 출처는 상업용 위성인데 한·미 정보당국은 군사용 위성으로 훨씬 더 상세하게 파악하고 면밀히 주시 중"이라면서 "북한이 이 미사일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고 해당 기지를 폐기하는 게 의무조항인 어떤 협정도 맺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