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회 본회의 무산…한국·바른미래 불참으로 정족수 미달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문희상 의장 "유감…국민께 부끄러워"

국회 본회의장 (시사브레이크 DB)

국회가 15일 오후 2시에 열기로 한 본회의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불참으로 열리지 못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법안 처리에 필요한 의결정족수가 충족되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안타깝게도 오늘 본회의 개의는 어렵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국민 보기에 부끄럽고 의장으롯 유감스럽다"고 개탄한 뒤, "시급한 민생법안을 처리하지 않는 것은 국회의 책무를 어기는 것이고, 임무를 해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회의에 참석해주신 의원한분 한분께는 의장으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날 본회의는 지난 8월 말 정기국회 전체 일정에 대한 여야 합의에 따라 소집됐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참석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과 예산 국면에서의 경제팀 교체에 강하게 반발하며 본회의 불참을 예고한 바 있다.

앞서 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전에 회동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단행한 인사를 둘러싼 여야 간 갈등을 해결하려 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