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환경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발…총파업 '초읽기'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오후 3시 전국 14개 지역서 총 16만명 국회 등에 집결
금속노조 소속 13만명 등 경찰과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1일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발해 총파업에 돌입을 앞두고 국회 앞에 집결해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1일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발해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동계와 문재인 정부 간 노동정책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해 전국 14개 지역에서 금속노조 소속 13만명을 비롯해 총 16만명이 결집한 가운데 총파업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노총과 경찰 간 물리적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등 노동정책을 후퇴시키고,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등 노동공약을 폐기한 데다 최근에는 친재벌 행보를 보이고 있어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총파업 집회는 부산시청 앞(부산본부), 부평역 광장(인천본부), 대구고용노동청(대구본부), 대전고용노동청(대전본부), 풍남문 광장(전북본부), 태화강역(울산본부), 강원랜드(강원본부), 제주시청 앞(제주본부) 등에서 진행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20일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면서 "아무리 공격하고 왜곡해도 90만 민주노총은 전체 노동자의 권리와 생존권을 위해 모든 걸 걸고 투쟁하는 조직이라는 진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하지 말아야 일에 몰두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다"라면서 "민주노총은 21일 위력적인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는 특히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탄력근로제 확대를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태세다.  

탄력근로제는 일이 몰릴 때 더 일하고, 일이 없을 때는 덜 일하는 방식으로 일정 기간 안에 주당 평균 법정노동시간을 맞추는 제도다.  

여·야·정은 최근 현행 최장 3개월인 탄력근로제의 단위 기간을 6개월 또는 1년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등은 노동자의 장시간 노동을 초래하고 임금 삭감을 초래한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민주노총 총파업과 관련, "파업 보다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