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차에 70대 화염병 투척재심 관련 1인 시위하던 남성 검거…타이어 불 신속히 진화, 인명피해는 없어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대법원 앞에서 시위 중이던 70대 남성이 김명수 대법원장이 탄 출근 차량에 인화물질이 든 병을 던진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대법원 앞에서 재심과 관련해 1인 시위를 하던 70대 남성이 김명수 대법원장이 탄 출근 차량에 화염병을 던진 혐의로 현장에서 긴급 체포됐다.

27일 경찰과 법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8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주변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남성 A(74)씨가 김 원장이 탑승한 차량을 향해 인화물질이 든 병을 투척했다. 

당시 김 대법원장은 출근하던 길이었고, A씨는 병에 불을 던져 김 원장 차량을 향해 던졌다. 

이 공격으로 차량 뒷타이어 쪽에 일부 불이 붙었으나, 보안요원에 의해 즉시 진화됐다. 김 원장은 차량 안에 있던 상태여서 다치지는 않았으며, 곧장 대법원에 정상 출근했다.

김 원장 차량을 테러한 남성은 최근 대법원 앞에서 재심 문제와 관련해 1인 시위를 시작한 인물로 전해졌다. 대법원 측은 A씨가 시위를 시작한 구체적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오전 9시11분께 "대법원장이 출근할 때 남성 1명이 병에 불을 붙여 던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김 원장을 공격한 경위와 동기, 공범이 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