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미국 41대 대통령 아버지 부시 '별세'향년 94세로 최장수 대통령으로…냉전 종식·걸프전쟁 승리 성과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1989년부터 1992년까지 제41대 대통령이자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제43대 대통령을 지낸 조시 W. 부시 전 대통령의 아버지인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이 30일 밤 10시쯤(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 자택에서 향년 9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그는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의 미소정상회담을 통해 냉전 시대의 종식을 알렸다. 이라크의 침공을 받은 쿠웨이트를 돕는 걸프전에서 승리하기도 했다.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30일 밤 10시쯤(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 자택에서 향년 9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가족의 대변인을 통해 트위터로 발표한 성명에서 "젭과 닐, 마빈, 도로시와 나는 사랑하는 아버지가 놀라운 94년을 보낸 뒤 돌아가셨음을 슬픈 마음으로 발표한다"고 밝혔다.  

미국 역사상 두번째로 부자(父子) 대통령으로 기록된 부시 전 대통령은 아들과 구별하기 위해 허버트 워커(H. W.) 라는 미들네임을 붙여서 표기했다.

1924년 6월12일에 태어난 부시 전 대통령은 2차대전 당시 해군에 입대해 조종사로 복무한 뒤 예일대 경제학부를 졸업했다. 그는 텍사스주 하원의원과 UN대사, 공화당 전국위원회 의장,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역임했으며,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 두 차례 부통령을 지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1989년 12월 지중해의 섬 몰타에서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만나 핵군축협상을 벌이며 냉전시대 종식의 곰감대를 형상했고, 결국 1991년 전략무기 감축협정을 맺음으로써 냉전의 종식과 동서화합을 이끌어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1990년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자 쿠웨이트를 돕는다는 명분으로 걸프전쟁에 총 40만명이 넘는 미군을 파견해 승리를 거뒀다. 

부시는 전 대통령은 1988년 대선 유세 때 재정적자 타개를 위한 증세는 없다고 말했지만 유권자들이 믿지 않자 "내 말을 믿어줘(Read my lips.)"라는 말로 선거전 초반의 부진을 딛고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는 집권 후 재정적자가 심해지자 1990년 공약을 깨고 민주당의 요구한 증세안을 수용하면서 비난을 받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경기침체와 만성적인 재정적자 등으로 1992년 대선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패해 재선에 실패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물러났을 때만 해도 스카이다이빙을 해냈을 만큼 건강했지만 흐르는 세월을 이겨내지 못하고 저혈압과 혈관 파킨슨 증후군에 시달려 왔다.

그는 지난 4월17일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세로 세상을 떠난 뒤 자주 병원신세를 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통령을 지낸 조지 43대 대통령 외에도 플로리다 주지사를 역임하고 2016년 대통령 경선에 나섰던 아들 잽 부시를 비롯해 아들 닐과 마빈, 딸 도로시, 그리고 17명의 손자와 손녀가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부인 바버라 여사가 잠들어있는 텍사스주 칼리지스테이션에 있는 프레지덴셜 도서관 옆에 묻힐 예정이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