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한국, 선거제 배제하고 예산안 잠정합의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의원들 추인 실패 시 자동 폐기키로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하는 야당들을 배제한 채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잠정합의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협상 직후 기자들을 만나 "예산에 대해 민주당과 한국당이 잠정 합의를 이뤘다"라면서 "민주당은 오후 3시, 한국당은 오후 3시30분에 각각 의총을 소집해 잠정합의안을 보고하고 추인을 받으면 오후 4시30분에 공식합의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등 야3당이 요구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없다"고 단호하게 일축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만약 의원들의 추인에 실패할 경우 잠정합의 효력은 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여야는 4조원 규모 세입결손 등 쟁점에 충돌하며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12월2일)을 넘겨 지리한 협상을 이어왔다. 특히 바른미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선거제도 개편을 예산안 협상에 연계시키면서 협상 타결 과정에서 진통을 겪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의총에서 합의안을 추인받을 경우 오는 7일 본회의에서 국회가 수정한 예산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