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박진만씨 '나꼼수' 주진우 기자 '고소'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씨가 ‘나는 꼼수다’의 패널로 활동중인 시사주간지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2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백방준 부장검사)에 따르면, 박씨는 고소장에서 “주 기자가 지난달 19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허위사실을 언급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주 기자는 출판기념회에서 “박 전 대통령이 남겨놓은 재산이 너무 많다. 육영재단·영남대·정수장학회가 있는데 재산을 얼추 따져보면 한 10조가 넘어간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64년도에 독일 순방하러 간 건 맞는데 뤼브케 대통령을 만나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또 “호텔 앞에서 민주화 인사·시민단체 인사들이 데모해서 한 발짝도 바깥에 못 나갔다고 한다”면서 “탄광에 간 건 맞는데 나머지는 다 거짓말이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고소인 조사 등 통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김성현  sh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